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서브슬라이드
게시판 내용
할아버지의 마지막 편지
작성자 이우상 등록일 2012-10-12 01:26:17 조회수 126

미국 뉴저지주(州)의 제임스 플래너건씨는 72번째 생일 전날인 지난 4월 8일, 5~11세 다섯 손자·손녀에게 편지를 썼다. 살아오면서 깨달은 인생 교훈을 적은(write down some life lessons) 것이었다. 그런데 얼마 전 예기치 못한 심장마비로 고인이 되고(die unexpectedly of a heart attack) 말았다. 편지는 손주들에게 남긴 유언장이 됐다(turn into his will).

"사랑하는 리언, 코너, 브렌던, 찰스, 캐서린에게.

너희 한 사람 한 사람은 너희 가족과 이 세상에 신께서 주신 경이로운 선물(a wonderful gift of God)이다. 늘 명심해라. 특히 자기 회의(懷疑)와 좌절(self-doubt and discouragement)이 너희 인생에 닥쳤을(fall on your life) 때 절대 그 사실을 잊지 말아라.

어느 누구도, 그 무엇도 두려워하지 말아라(be not afraid of anyone or of anything). 아무리 어려워 보일지라도(no matter how difficult it may seem) 희망과 꿈을 향해 나아가라(pursue your hopes and your dreams). '하지만 …면 어쩔건대?(but what if…)'라고 토를 다는 틀어진 마음의 비관주의자들을 멀리해라(avoid those sour-souled pessimists). 삶에서 가장 못난 짓은 지난날들을 돌아보며(look back the bygone days) '~했을텐데(would have~)' '~할 수 있었는데(could have~)' '~했어야 했는데(should have~)'라고 말하는 것이다.

 





너희가 하고 싶은 일들의 인생 목록을 만들어라. 여행도 하고, 기술도 배우고, 외국어도 익혀라(master a foreign language). 절대 "내일 해야지"라는 말은 하지 마라. 실패하는 가장 확실한 길이다(the surest way to fail). 내일이란 없다. '지금' 말고는 무슨 일을 시작함에 '적절한 때(a 'right time' to begin something except 'now')'는 없다.

가능한 한 책을 많이 읽어라. 책은 기쁨, 지혜, 영감의 훌륭한 원천(a wonderful source of delight, wisdom and inspiration)이다. 배터리나 전원 접속 없이도 어디든 갈 수 있는 게 책이다. 젊을 때 여행을 많이 다녀라. 돈과 다른 여건이 갖춰지면 그때 가야지 하지 마라. 그런 때는 오지 않는다.

너희가 하기 좋아하는 것을 직업으로 선택해라. 오로지 돈 때문에 직업을 선택하는 것에 주의해라(beware of taking a job for money alone). 너희 영혼을 망가뜨린다(cripple your soul). 고함지르지 마라(Don't yell). 살아보니 소리 질러 되는 일 없더라. 너 자신과 다른 사람들 모두를 다치게(hurt both yourself and others) 할 뿐이다.

진실한 사람이 되라(Be truthful). 감사하는 사람이 되라(Be grateful). 아일랜드 속담(an Irish saying)에 이런 것이 있다. "오늘은 우리 인생의 하루. 하지만 다시는 오지 않는다(never come again)." 매일 매일 이 말을 명심하고 살아가거라."



http://www.huffingtonpost.com/ann-brenoff/grandfathers-last-letter-advice-jim-flanagan_b_1909622.html

facebook tweeter line
  • 오운정(2012-11-22 23:16:26)

    장로님 평안하시지요 !오늘일을 내일로 미루지말라 지나면 다시오지않는다 감사합니다
    수정 삭제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19023번 예배하는 우등생으로서장로의 정체성(예배의 의미를 다시 새긴다.)말기손기태2013.03.1586
19012번 예배하는 우등생으로서 장로의 정체성(예배의 의미를 다시 새긴다.) 후기손기태2013.03.1176
19001번 예배하는 우등생으로서 장로의 정체성 (예배의 의미를 다시 새기자) 전기 손기태2013.03.0591
1899기도의 서두에 성경구절 사용하는 것은?손기태2013.01.18244
1898Happy new year!!첨부파일허윤정2013.01.01147
1897메리크리스마스이우상2012.12.17111
1896하나님의 러브레터신은지2012.11.30133
>> 할아버지의 마지막 편지이우상2012.10.12126
1894즐거운 한가위 되셔요이우상2012.09.2560
1893용산교회 경로관광 나들이첨부파일조성호2012.09.24150
1892신천지 알기장승철2012.08.28164
1891남궁요숙 권사 중앙일보에 게재된 소식입니다.관리자2012.07.17134
1890축하드립니다김영호목사2012.06.2186
1889서울 서노회 수련회 참가 후기첨부파일김석응2012.06.20165
1888축하드립니다이우상2012.06.17217
1887교회소식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김은심2012.06.16127
1886제1남선교회 수련회 후기첨부파일김석응2012.06.09114
1885용산구 수화교실 개강김경순2012.06.0892
1884제2남선교회 춘천나들이 사진 첨부파일장승철2012.05.31136
1883畇龜筠?逵 克?Phasyassulk2012.05.1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