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서브슬라이드
게시판 내용
성탄의 기쁜소식
작성자 이우상 등록일 2011-12-22 21:42:10 조회수 119
    * 성탄의 기쁜 소식을 전합니다....* 사랑의 주님이 이땅에 오셨습니다 2011년,성탄절 하늘에는 영광이요 땅에는 평화를 허락하시고 참 소망과 참 기쁨의 구원을 얻게 하신 주님의 은혜에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주님이 탄생하시던 날 하늘에 별이 빛나고 천사와 목자와 동방박사들이 예물과 찬양을 드렸듯이 우리 모두 이땅에 오신 주님을 찬양하기를 원합니다. 사랑의 주님, 아직도 이 땅에는 복음으로 인한 기쁨을 누리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사오니 주님의 복음이 온 세상에 가득하기를 원합니다. 주님, 새해엔 주님의 능력과 권세로 더욱 충만케 하사 하나님의 뜻을 이 땅에 이루게 하옵소서 새해엔 더 새롭게 주님의 일에 열심을 갖게 하옵소서 올해 기도한 것 중에서 응답받지 못한 것들은 다시 기도하게 하시고 올해 열매를 맺지 못한 일들은 내년엔 꼭 열매를 맺게 하여 주옵소서. 한 해 동안 주님이 베푸신 은혜를 하나 하나 돌아 봅니다 슬펏던 일도 있었습니다.. 웃으며 기뻐하기도 했으며 근심하며 걱정하기도 했습니다. 아팟던 일도, 회복의 기쁨도 있었습니다. 모든것이 주님의 사랑과 은혜였음을 고백합니다 새해엔 더욱 주님만을 의지하며 살게 하옵소서. 말씀안에서 서로 이해하고,용서하며, 사랑으로 섬기며 낮은자로 살게 하옵소서. 주님의 향기로.. 주님의 빛으로..... 늘 함께해 주신 모든 님들께, 성탄의 기쁨을 전하며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범사에 감사하라 이것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를 향하신 하나님의 뜻이니라"/데살로니가전서5:18 항상 감사하는 것이 나를 지으신 하나님의 뜻인데 나는 왜 그 뜻을 내 삶에 이루지 않고 살았을까? 2012년 늘 감사하는 삶이 되시기 기도합니다 한분 한분의 마음에 믿음. 소망, 사랑, 그리고 기쁨과 감사라는 네 개의 꽃을 가꾸어가시며 은혜와 축복의 꽃이 피어나갈 소망합니다 2011년 성탄에
    01. 기쁘다구주오셨네(115장) 02. 고요한밤거룩한밤(109장) 03. 그어린주예수(113장) 04. 귀중한보배합을(111장) 05. 동방박사세사람(116장) 06. 천사들의노래가(125장) 07. 참반가운신도여(122장) 08. 그맑고환한밤중에(112장) 09. 그어린주예수(114장) 10. 옛날임금다윗성에(119장) 11. 저들밖에한밤중에(123장) 12. 우리구주나신말(121장) 13. 한밤에양을치는자(124장) 14. 오베들레헴작은골(120장)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1862그 어느것보다 값진것이우상2012.02.2671
1861항상 좋은면부터이우상2012.02.1774
18602월 생일 축하드려요이우상2012.02.1644
1859늘 감사하며 살게 하소서이우상2012.02.1597
1858전영탁 장로님께서 별세하셨습니다. 간사2012.02.10169
1857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이우상2012.01.30137
1856CTS에 보도된 100년된 교회 용산교회김영호2012.01.28180
1855장례소식김경순2012.01.26150
1854설날에 드리는 기도이우상2012.01.21147
1853예언 사역자들이 선포한 한국에 대한 에언이우상2012.01.12124
1852올 한해도 믿음으로 승리하게 하소서이우상2012.01.1177
18511월 생일 축하드려요이우상2012.01.0287
1850시내산의 언약 /홍세권 장로 성지순례 이야기(8)첨부파일홍세권2011.12.31120
18492011년을 보내며이우상2011.12.3175
>> 성탄의 기쁜소식이우상2011.12.22119
1847말구유에 오신 주님/홍세권 장로 성지순례 이야기(7)첨부파일홍세권2011.12.22100
1846마음의 편지김석응2011.12.20105
1845성탄에 드리는 기도이우상2011.12.20118
1844마음의 편지김경순2011.12.19145
1843마음의 편지박남희2011.12.18338